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경주시 착한가게 200호점 탄생… 현판 전달식 가져

기사승인 2022.07.29  15:19:39

공유
default_news_ad1

- ‘노동동 조방낙지’ 선정을 계기로 기부문화 캠페인 더욱 확산

경주시 ‘착한가게’ 현판식 모습. 경주시 제공

경주에 드디어 나눔 실천의 대명사인 ‘착한가게’ 200호점이 탄생했다.

경주시는 지난 28일 경주 노동동 소재 조방낙지(대표 오진희) 식당 앞에서 ‘착한가게 200호점’ 현판 전달식을 가졌다.

이날 행사에는 오영신 시민행정국장, 정동의 경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무처장, 최대락 경주시 사랑의열매 나눔봉사단장 등 관계자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착한가게란 자영업에 종사하는 소상공인들이 정기적으로 매출의 일정액(월 3만원 이상)을 어려운 이웃에게 나누어 기부문화를 실천하는 가게를 말한다.

여기에는 매장을 경영하는 자영업자 또는 중소기업, 프랜차이즈, 학원 등 어떤 업종의 가게도 참여가 가능하다.

조방낙지 오진희 대표는 “경주200호점이라는 이름에 걸맞게 지역과 이웃을 위해 온정을 나누도록 노력하겠다 ”고 나눔의 뜻을 전했다.

오영신 국장은 “물가상승, 장기화된 코로나19로 인해 자영업자들이 그 어느 때 보다 어려운 시기를 겪고 있는데, 착한가게 가입에 동참해 주셔서 감사드린다” 며 “이번을 계기로 지역사회 내 기부문화가 더욱 확산이 되기를 바란다” 고 말했다.

한상갑 기자 arira6@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기획탐방

set_C1
default_side_ad2

동영상 뉴스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