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경북 연근해어업 오징어·붉은대게 생산량 ↑

기사승인 2019.09.23  16:47:44

공유
default_news_ad1

- 생산실적 4만 3천톤, 전년 보다 3.8% 증가

(6차산업=디지털경제) 경북도는 2019년 8월까지 연근해어업 생산량이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3.8% 증가했다고 23일(월) 밝혔다.

연안 5개 시·군 수협 위판실적에 따르면 올해 8월까지 수산물 생산량은 4만 3천 515톤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3.8% 증가했으며, 위판금액은 2천 444억원으로 14.9% 증가했다.

주요 어종별 생산량은 오징어 1만 톤, 청어 9천 9백 톤, 가자미 2천 9백 톤, 붉은 대게 2천 7백 톤 등이다.

어종별 증감 추이를 보면, 오징어(69%↑), 가자미(7%↑), 붉은대게(37%↑), 복어(66%↑) 등의 생산량이 전년보다 증가했고, 문어와 대게는 전년수준을 유지했으며, 청어(19%↓)는 생산량이 감소했다.

특히 작년 한해 생산량이 급감해 금(金)징어라 불린 오징어는 불법조업 단속강화로 인해 산란어미개체가 증가하고, 동해안을 중심으로 평년보다 따뜻한 수온이 지속되면서 생산량이 증가했으며, 붉은대게는 근해통발어업의 어획량이 전년에 비해 증가된 것으로 파악된다.

김두한 경북도 해양수산국장은 “최근 수산물 어획량의 증가 추세가 계속되고 있다”며 “어민소득 창출로 이어지도록 적극적인 수산자원 관리정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대광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기획탐방

set_C1
default_side_ad2

동영상 뉴스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