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신성장 산업 ‘물’을 잡아라]<3편>대구 물산업의 미래, '국가 물산업클러스터'

기사승인 2016.11.07  16:05:11

공유
default_news_ad1

- 물산업 진흥시설·테스트 베드·기업 집적단지·정수장 등 주요 4개 시설.
서로간의 시너지로 국내 물산업 이끌어

이달 10일 ‘국가 물산업클러스터’ 기공식이 대구 달성군 구지면 대구국가산업단지 내에서 열린다. 국가 물산업클러스터는 지난 2015년 열린 세계물포럼의 성과를 그대로 이어가는 초대형 국가프로젝트이다. 국내 전례가 없는 물기술, 물산업 집적지를 조성, 국내를 넘어 세계 시장에서 경쟁력을 가지는 물 기업을 키워내는 것이 목표이다.

◆최초의 프로젝트, 국가 물산업클러스터

국가 물산업클러스터는 대구시 달성군 구지면 국가산업단지 내 총 64만9천㎡ 부지에 총 사업비 2천950억원이 들어가는 국가사업이다. 지난 2014년 11월 예비타당성을 통과해 이달 기공식이 열릴 예정이다. 클러스터는 크게 ▶물산업 진흥시설(6만2천700㎡) ▶종합 물산업 실증화 단지-테스트 베드(7만9천200㎡) ▶물기업 집적단지(49만5천㎡) ▶공업용수정수장(2만3천100㎡) 등 4개로 구성된다.

대구 국가산업단지 내 조성 중인 '국가 물산업클러스터' 조감도(대구시 제공)

대구시 관계자는 “국내 최초로 진행되는 물산업클러스터는 100여개의 물기업과 물관련 기관·연구소가 집적되며, 수처리 관련 소재·부품·장치 분야의 핵심기술을 특화하고 물산업진흥시설, 실증화단지 등을 통해 기업맞춤형 토탈 지원 시스템을 구축할 예정이다”고 설명했다.

물산업 육성 컨트롤타워 역할을 할 ‘물산업 진흥시설’에는 물융합연구동, 글로벌비즈니스센터, 워터캠퍼스가 조성되고 신기술 인·검증, 물 관련 부품소재 개발 및 전문인력 양성, 물관련 기업의 마케팅 및 비즈니스 지원을 하게 된다.

‘종합 물산업 실증화 단지’에는 상수, 하수, 폐수 재이용 테스트베드가 구축돼 기업들이 물과 관련한 모든 신기술을 테스트하고 실증할 수 있는 기반 시설이 들어선다.

또 ‘물기업 집적단지’에는 국내외 우수 물기업 100여개가 들어올 예정이다. 현재까지 대구시는 총 16개의 기업을 유치했다. 이들은 약 1천560억 원의 투자를 결정했고, 부지면적 기준으로 약 32%의 분양률을 보이고 있다.

특히 대구시는 입주 기업에게 투자 규모에 따른 보조금, 세제 감면 등 일반적 인센티브 외에 입주기업에 대한 실질적이고 선제적인 지원을 강화하는 한편, 우수제품 적극적 구매, 클러스터 운영 관련 대정부 건의, 물기업의 수요가 반영된 R&D 기획, 해외 유명 전시회 참가 지원, 입주기업 중심의 협의체인 ‘물산업클러스터 네트워크’ 구축 등을 역점 시책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대구시 박기환 물산업과장은 “물산업클러스터 입주기업은 규모와 매출액 등 외형적 조건 보다는 우수한 기술력을 갖추고 있는지를 우선으로 고려했다”며 “해외진출 전초기기라는 국가 물산업클러스터의 기본 콘셉트에 걸맞은 유망 기술을 보유한 수출 경쟁력이 있는 물기업을 유치해 나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이들 기업이 집적화 단지에서 서로 기술 개발에 협력하고 국가시설인 테스트베드를 통해 제품의 신뢰성을 확보하면 해외 시장의 마케팅을 클러스터 내에서 돕게 된다. 한마디로 클러스터 내에서 모든 것이 원스톱으로 진행된다는 것.

‘물산업클러스터 입주업체협의회’의 주윤식 회장은 “설비와 전문가그룹을 국가가 지원해 직접 육성하는 것이 바로 물산업클러스터이다”며 “물산업클러스터가 대한민국 대표 물브랜드가 되는 셈”이라고 말했다.

◆하드웨어를 움직일 소프트웨어도 신중히

2015년 물산업대전 현장 모습. 디지털경제 DB

국가 물산업클러스터는 건물과 인프라 등을 2018년까지 조성완료한다. 이후 클러스터는 각 시설을 운영하는 주체가 필요해진다. 대구시는 이 과정에 대한 집중적인 검토를 진행 중이다. 각 시설별 운영을 적절한 기관 또는 연구소, 단체 등에 맡겨야 물산업클러스터가 제대로 굴러갈 수 있기 때문. 이는 결국 ‘사람’과 ‘노하우’로 직결된다.

대구시는 이에 따라 운영주체 및 방안에 대한 논의를 내년 상반기에 진행하기로 했다. 또 진흥시설별 운영주체 선정은 내년 하반기에 진행된다.

운영주체와 함께 중요한 것이 바로 ‘법’이다. 환경부 관계자는 “물산업의 육성은 우선 법제화가 돼야 한다”며 “지속적으로 사업을 진행하고 클러스터를 안정적으로 운영하려면 법의 뒷받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올 7월 곽상도 의원은 물산업 전반의 진흥과 물산업 클러스터의 체계적인 지원을 위해 ‘물산업진흥법’제정안을 대표발의 했다.

곽 의원은 “2018년까지 국가 물산업클러스터를 조성해 물산업 원천기술 개발과 유치기업들의 해외진출 거점으로 삼고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발전의 큰 기폭제를 만들어내겠다”고 제정안 발의배경을 설명했다.

‘물산업진흥업’은 ‘국가 물산업클러스터’ 조성 및 활성화를 위해 이를 국가차원에서 육성·지원할 수 있는 법적 근거를 담았다.

대구시 관계자는 “그동안 물산업 육성을 위한 법 제정은 민영화 논란과 부처간의 이해관계 등으로 인해 법제화가 실패로 돌아간 적이 많았다”며 “하지만 이번 법안의 경우 대구는 물론 대한민국 물 산업을 한 단계 끌어올리는데 꼭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대구시는 물산업클러스터 기반 조성에 맞춰 기업지원 R&D도 필요하다고 내다봤다. 대구시에 따르면 조성이 끝난 이듬해인 2019년부터 R&D 사업이 차질 없이 진행되야 한다. 한 관계자는 “특히 R&D 기획에 입주기업 및 지역기업 수요를 최대한 반영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노경석 기자 aclass@deconomic.co.kr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